조회 수 2589 추천 수 2 댓글 19
Extra Form
측정 아이큐 테스트 종류 수리언어도형
표준편차15에서 측정 IQ 비공개

아이큐 70이하면 정신지체 판정이라는데

정신지체판정 받은 분과 평범한 아이큐인 사람이랑 이야기하면 말이 안통하고 답답할 것 같잖아요


그럼 아이큐 130이상인 사람이 아이큐100정도인 사람하고 대화할 때도 답답하고 자기랑 생각수준이 많이 다른 사람하고 대답하는 것처럼 느껴질까요

 

 

  • 보통사람 2017.09.28 17:06


    평범한 사람이 정상적이므로 아이큐가 아주 낮거나 아주 높은 사람이 비정상이므로 행동과 생각의 차이는 있을듯

     

     

     

     

  • 멘사 불합격 2017.09.28 19:38
    네...제가 144인데 sd 24 기준 햄스터 보는것 같네요..생각수준이 너무 단순해요..
  • 익명 2017.10.02 14:50
    sd 15기준으로 114인데 수업들을 때 전 이미 이해했는데 그걸 또 계속 설명하는 게 너무 답답..
  • 익명 2017.12.18 02:10
    저도 진심 보통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지리시간에 전 이해했는데 그걸 또 설명하니 답답했답니다. 저도 이러한 경험이 있으니 공감이 가네요.
  • ㅇㅇ 2017.10.08 22:28
    Sd 15기준 143입니다
    저도 첫댓이랑 같은생각입니다
  • 신비 2017.10.09 11:59

    대화가 지루하게 느껴질수 있지요. 대화범위의 이해와 연관되었으니...일단 지능지수가 10%이내여도 100인 사람을 햄스터로 볼수있죠

  • Tsunami 2017.10.18 23:37
    네 그렇습니다.
    일단 저는 20대 중반 여성으로, SD=15 기준 130으로 알고 있고, 이곳 테스트로는 129를 받았습니다. 어느 쪽이든 공신력있는 테스트는 아니니 오차가 있겠지만 여태까지의 적성검사결과와 학업수행능력을 고려해봤을 때 상위에 속하는 편이라 생각됩니다.

    연애, 삶에 대해 평이한 단어로 구성된 아포리즘 정도의 이야기는 보통의 지능을 가진 사람들과도 무난하게 대화가 되지요.
    다만 여기에서 추리력 또는 학문적(?) 역량이 필요한 이야기를 전개하고자 하면 양상이 무척 달라집니다. 중, 고교 시절에는 뭐야, 왜 잘난척 해. 하는 반응이었고요. 대학 진학 이후에는 너무 어렵다. 넌 왜 다 그렇게 어렵게 생각하니, 같은 반응을 보입니다.

    제가 보기에 평범한 지능을 지닌 사람들은 말 그대로 '일상'의 영위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오히려 이처럼 다수의 평범한 사람들이 스테레오타입으로 굳어진 사회에서 고지능자야말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지요.)

    이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은 '일상'적이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예요. 간단한 예를 들자면 밀란 쿤데라의 수필을 읽을 때 고지능자보다 맥락의 파악이나 핵심을 추출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이죠. 사고의 과정이 복잡할수록 어렵다고 느끼고, 그로 인해 이런 문제들을 논하는 것을 회피합니다.
    (이는 국내에서 지능이 가장 높다고 알려진 - 출처마다 그 인물이 누구인지는 차이가 있습니다만 - 이한경씨가 네이버
    INTJ 카페에 올렸던 댓글의 내용과도 일맥상통합니다. 무엇인가에 흥미를 갖는다는 것은 곧 거기에 재능이 있다는 말이었어요.)

    물론 이는 모두 지능만의 탓은 아니고, 문화자본이나 사회자본 등 기타 요소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긴 합니다.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하다보니,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 고지능자라면 반드시 최상위권 대학에 입학하길 권유하곤 합니다.

    그리고 첫 댓에 깊이 공감하는 바...ㅎㅎ 저도 '초'고도지능자는 아니니, IQ 160인 사람이 저를 보면 햄스터같다고 생각하겠죠..흑
  • Kodak 2018.03.30 19:09
    혹시 이한경 씨의 댓글 링크 부탁드려도 될까요?
  • 익명 2017.10.24 21:33

    제 경험으로는 일상 대화에서는 그닥 차이 없네요 전문지식 이해도와 응용력 차이는 좀 나는데 보통 그냥 그러려니 하지 답답하진 않고 주변 멘사 친구들도 답답해하는 친구들은 못봤구요


    참고로 리차드 파인만 아이큐가 125입니다 아이큐=지적능력은 아님

  • sdf 2017.10.27 02:48
    저는 15기준으로 130이 나왔는데요. 제 경험상으로  저는 공대생인데 프로그래밍이나 역학 등 난이도가 있는 과목을 처음 접할 때 아무래도 남들 보다 습득하는데 차이가 나더라구요. 그리고 교수님께 질문을 많이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질문을 한다는 것은 교수님의 설명을 습득하고 저의 의견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고 시간이 지나면 주변 학생들이 같은 질문을 하더라구요. 제가 질문을 하면 하면 약간 재수없다 생각은 조금 하게 되기도 하더라구요. 그리고 저 같은경우에는 성격적으로 남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해서 사람들에게 공감하길 잘하다 보니 답답함을 느끼기 보다는 사람들의 기분이나 분위기 등을 직감적으로 알아채고 잘 맞춰줍니다. 그래서 연령대에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구요. 즉각적으로 떠오르는 농담이나 센스가 좋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성격차이가 큰것 같네요~
  • ULK 2017.11.11 13:03
    네 표현만 안할뿐이지 좀 답답하고 멍청하다고 느껴지긴 합니다
  • ㅇㅇ 2017.11.13 09:59

    sd15 기준 134인데 솔직히 이렇게 생각하면 안되지만 멍청하다고 느껴져요. 같이 있기 싫고 그런느낌

    그러면 안된다는건 알지만 그렇게 느껴지는걸 어쩌겠어요.

    IQ100이 동물원가서 원숭이보는것과 같은 느낌일거에요

    마찬가지로 IQ160이상인사람이 저를 봐도 멍청하게 느껴지겠죠

    겉으로 티만 안낼뿐 한심하다고 느낍니다.

  • Vegetarian 2017.11.22 09:54
    나만 그렇게 느끼는게 아니었구나...
    뭔가 윗댓글들 보니까 평소에 느껴던 생각들을 이해받는 느낌이라서 굉장히 신기한느낌..
  • ? 2017.11.26 13:09
    sd15로 136입니다. 일상대화는 별 상관없고, 팀플 같은 걸 할 땐 좀 답답할 때도 있지요. 반대로 다른 사람들이 답답해할 수도 있고요. 머리쓰는 것 말고도 일을 완성짓기 위해 필요한 능력들이 많고 그중에서 제가 부족한 부분들이 있으니까요. 일을 계획하고 추진하고 팀을 조직하고 커뮤니케이션하고 동기부여하고 외부요소를 섭외하고... 정말 많죠. 절대로 한 사람이 모든 걸 다 잘할 수 없지요. 그런 인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서로의 강점이 다르니 서로에게 배우면서 협력하는 느낌이지 특정 부분을 기준으로 다른 사람들을 덜떨어진 동물보듯 하진 않습니다. 그러기엔 저부터가 부족한 게 많아서.
  • jkf3475 2018.01.20 12:55

    15 기준 137인데

    사람들이 당연한걸 모르네요

  • 안녕하세요 2018.02.15 13:45
    폴 쿠이즈만이 만든 시험 중 가장 퀄러티가 높은 시험에서 sd15 143 맞는 고지능자 입니다. 일단 교수강의를 들으면 도전의식을 느끼게 됩니다. 저 인간이 나를 가르칠 머리가 되는가? 자격이 있는가? 내용 같은 경우, 저는 물리나 철학 같이 추상적인 과목 외에는 흥미를 못 느껴서 그냥 듣는 척하거나 딴짓합니다. 어차피 성적은 공부 안해도 평균 이상 나와서 열심히 공부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거든요.
    성적 외에 일상 수준을 고려해보면,
    아이큐 130 아래는 수준이 확실히 떨어져서 말하기도 싫어요. 어떤게 중요한건지 파악을 일단 못하고, 새로운 것을 접할때 독립적으로 분석을 못하고 불평만 하죠. 또한 자기가 아는 분야는 무조건 자기가 맞는것 처럼 말하고 사람에 대한 관심은 있지만 지능적인 배려는 없고. 그냥 생각이 없는거죠. 또한 저 같은 경우는 집단 생활/프로젝트 등등 엄청 싫어하는 타입이고요. 혼자 하면 성적이 더 잘 나오기 때문이죠.
  • 만남 2018.02.20 13:35

    sd15 130나왔습니다. 

    다른부분 보다는 멍청한 여자친구 만나면 답답합니다. 

  • ㅁㄴㅇㅁㄴㅇ 2018.04.07 23:05

    간단하게 정리해드리면, 표준편차 15로 아이큐가 129이거나 그 이하면 보통 최상위권 대학 학사나 박사학위를 따고, 140이상은 보통 창의적인 직업을 갖거나 그 중 소수는 순수학문 (철학, 물리학 등등)의 박사학위를 딴다고 논문에서 봤어요. 하버드 학사는 평균 128, 박사 취득자는 122, 과학고는 125, 서울대 학사는 117이라 하네요. 공부는 아이큐 125가 최적이구요, 왜냐면 120-129 구간이 보통 수재들이 맞는 수준이거든요.


    사람들이 보통 수재를 천재(140+)나 영재(130-139)로 착각하죠. 수재는 아무 생각없이 지식을 잘 받아들이고, 영재는 그 지식을 여러각도로 보고 재해석하는 능력이 있고, 천재는 그 지식 자체를 부정하고 논리적으로 부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거나 그 분야를 개척하는 신기에 가까운 능력을 소유하고 있죠. 영재나 천재는 수재처럼 공부를 못하거나 안하는 경우가 많아요. 이런 분들은 광범위하게 재능이 뛰어나서 공부라는 한가지 분야에 흥미를 잃거나, 아니면 학습부진이나 장애가 발생해서 공부를 해도 집중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저 같은 경우는 아이큐 140이 넘는데, 사람들과 대화하거나 생각할때 많이 어려움을 느끼죠.

    프로젝트를 할때 어떤 논리적인 생각들을 앞서 말하거나 예상하면, 일반 학생들은 그게 말이 되냐고 하면서 무시하죠. 시간이 지나 결국 그 생각들이 맞으면, 모른척하거나 제가 우연히 맞았다고 비꼬는게 대부분이죠. 솔직히 논리를 설명하거나 설득하는 과정에서 서로 기분이 나빠지는게 귀찮아서 말을 안해 이런 일들이 발생하지만, 한편으로 이런 사람들과 어울리려면 그냥 제가 저능아라 생각하고 수긍하죠.

    앞에서 발표할때도 어떤 논리를 설명한 후 그 논리를 반박하는 새로운 논리를 설명하려 해도, 첫 부분밖에 설명 못해요. 기존의 논리만 설명해도 벌써 학생들이 지치는데, 새로운 논리를 설명하면 이해 못할게 뻔하거든요. 그래서 보통 교수님께 글로 작성해서 제출하죠 귀찮지만.

    공부 같은 경우, 저는 영어 단어들이 빽빽하게 채워진 프리젠테이션 슬라이드 한장을 약 8분만에 외우죠. 옆에 있는 학생들은 핸드폰으로 그 슬라이드를 찍으면서 매일 10개씩 외울거라 자랑하고 있는데 말이죠;; 철학이나 물리학을 혼자 재미삼아 공부하는 것 외에는, 대학 공부는 재미없어서 일부러 안해요.


    저는 일반 사람들을 보면, 왜 저런 비논리적인 생각을 할까, 왜 바로 기억을 못하나 등등 별 잡생각을 하지만, 이런 사람들과 동일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려고 노력하죠. 뭐라 하면 뒷담화 할게 분명하니까요.

    결국, 세상은 공부만 잘하고 돈 잘버는 사람들 보고 천재라 오해를 하기 때문에, 여기에 계신 분들이나 저나 전세계적인 천재들이 불행하다고 느껴질 분이죠. 물론 아인슈타인 같은 극극소수의 천재들만 솔직히 인정을 받겠지만...
  • 어떤멘산 2018.05.27 22:17

    전 멘산인데요 초등학교 때 아이큐는 125 (sd 15) 였습니다. 아이큐 검사라는게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서 오차가 커서 수치 그대로 받아들기이에는 무리이지 않나 싶습니다. 질문에 답해보자면, 글쎄요.. 저는 머리 좋다고 나서는 사람은 꼴불견이라고 생각하는 쪽이라서, 상대방에 맞춰주는 편입니다. 물론 이해력이 아주 늦은 사람들과 대화할땐 쪼~금 답답하긴 하죠 ^^ 마지막으로, 아이큐가 정상분포되어 있고 평균이 100 이라고 가정한다면,  길가다 마주치는 두 명중 한 명은 100 이하라는 소리죠. 한마디로 인구 절반의 사람들과 대화가 힘들거나 짜증난다.... 이건 우리가 조금 이상한거지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file 로즈마리 2017.06.22 3690
공지 진정한 천재는? 602 운영자 2004.08.04 807217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1 file 운영자 2005.08.25 337701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2 운영자 2005.11.19 331061
3156 난 똑똑하다고 생각했는데 104.. 3 허허허 2018.02.25 575
3155 웩슬러 검사 결과?? 1 ㅇㅇ 2018.02.25 354
3154 iq 변환기에 gre이랑 sat은 무슨뜻인가요? 1 ㄷㄷ 2018.02.25 120
3153 비슷한 문제들을 많이 풀어보며 오른 아이큐=실제 지능? 1 ㅇㅇ 2018.02.25 226
3152 우울증과 아이큐가 관련이 있나요... 1 FfloppY 2018.02.24 414
3151 아이큐 분류 ㅇㅇ 2018.02.24 125
3150 사람들의 자신의 생각을 쉽게 바꿀 수 없는 이유 1 신념 2018.02.22 138
3149 지능에 대한 토론이나 세상에 대한 토론 게시판이 있으면... 11 좌절금지 2018.02.20 296
3148 아이큐108이면... 1 사람 2018.02.19 347
3147 그냥 제이야기가 하고 싶었네요... 2 15_135 2018.02.19 144
3146 137이상이신 분들은 본문에 열거한 시험들을 한번 재미로... 4 강쇠 2018.02.19 597
3145 IQ는 변합니다.. 10 IQ 화성인 2018.02.19 830
3144 수리/언어/도형 답이 궁금해요 1 ㅇㅇ 2018.02.18 236
3143 이거 원래 이렇게 뜨는건가요 1 ㅇㅇ 2018.02.18 142
3142 지능은 변할 수 있고 방법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1 좌절금지 2018.02.17 1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17 Next
/ 217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