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측정 아이큐 테스트 종류 수리/언어
표준편차15에서 측정 IQ 134+

안녕하세요. 지나가는 23세 잉여 대학생 여자인데요... 그냥 생각나는 게 있어서 글을 쓰네요.


으음... 저로 말하자면 저 위의 134/15는 사실 최악의 컨디션에서 지능검사를 한 결과인데요. 

새벽 2시쯤에 불면증 해소를 위해 머리는 멍한 상태고 반쯤 다운된 상태이지만 완전히 잠이 오진 않아서 머리아픈 상황에서 대충 찍어서 나온 결과라서요. 수리수열 8자리를 보는데도 계속 까먹어서 2번3번씩 보면서 풀었어요 ㅠㅠ

저 같은 경우에는 일반 컨디션에서는 140/sd 15이상 나오구요.(요 사이트에서는 137이 만점인걸로 알지만...) 고등학교때는 320명중에 지능검사 수치가 전교 1등이었어요.

결과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아무리 못해도 상위 0.5%이내라고 생각하네요.



암튼 본론으로 들어가자면요.

제가 살면서 경험한 바로는, 상위 1-2%이내의 고지능자들이 일반 지능집단과 구분되는 주요 특성은 바로 다각도의 관점에서 고속으로 판단을 내릴 수 있다는 점과 일반인과 다르게 사건이나 사물, 관념에 대해서 한두차원 더 높은 수준에서 바라볼 수 있다라는 것인데요.


불행히도 수능은 이와는 방향성이 다르죠...

일단 수능 유형이라는 걸 조금이라도 보신 분은 알겠지만... 솔직히 복잡분석을 요하는 문제가 아니라 정형화된 패턴과 약간의 응용만 있으면 되는 것인데요.

고지능자들은 그 특성상 다변화된 분석이나 입체적인 view가 있기 때문에, 도리어 국어 같은 과목에서는 그러한 장점이 단점으로 작용하여 공부를 하지 않으면 틀릴 수도 있고 오답을 낼 가능성이 높아지는 면도 있는 것이죠. 


애초에 한국의 수능이나 보통교육 체계 자체는 사고 능력이 제한된 사회의 노동자와 소모품을 만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민주사회의 시민이나 지성인, 생각하는 사람을 키워내기 위한 게 아닌지라 이러한 점들은 더더욱 두드러집니다. 

괜스레 한국의 상류층이 아예 어릴 때부터 선진국에 유학보내 거기서 대학 졸업까지 포함하는 모든 학습과정을 다 마치게 하거나, 혹은 한국에서 명문대는 보낼지라도 초중고 환경은 외국이나 분리된 환경의 국제학교에서 거치게 하는 게 아니거든요.  개인적으로는 중고등학교 시절 이러한 것들을 '바-보 제작 툴'이라고 불렀었네요.



상위 2%이내의 고지능자의 경우에는 도리어 요러한 선천적인 다분화성, 사고의 다각성과 입체성으로 인해 정형화된 패턴학습에는 일정 수준 마이너스일 가능성도 있는데요. 

상위 20% 지능 보유자의 경우에는 평균적인 학생들보다는 두뇌회전 속도가 우수하나 두뇌사고기전 자체는 평균치와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도리어 정형화된 패턴 익히기라는 측면에서는 더 나을수도 있어요. 이러한 작동 기작의 차이로 인해 상위 1% 이내의 고지능자보다는 상위20%지능 + 적당한 패턴숙련(즉 노력)이 학업성취에 있어서 좀 더 높은 성과를 낼 가능성이 높은 것이라고 추론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대부분의 지능검사에서 상위 0.5%이내의 결과를 받았었지만 성적 면에서는 사실 최상위권은 아니었는데요. 

어차피 공부를 안 해도 일정 선(1-2등급)정도는 패턴분석과 암산-공식암기만으로 바로 나오는 면이 있었던 것과, 사회지도층과 교육엘리트들이 심어놓은 보통교육과정에서의 심리공학적 의도가 뻔히 읽혀졌던 것으로 인해 통상적인 학업에 대해 관심 자체가 안 가더군요. 대신 이것저것 관심있는 주제의 책들은 한 3천권쯤 읽은 것 같지만요.


솔직히 중고등학교에서 배운 것보다, 게임에서 매치랭킹찍고 길드활동하고 사람들 심리분석하면서 배운 게 더 많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지능과 노력, 성공에 대해 조금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는데요.

여기 보니까 서울대 평균 아이큐가 117? 그래서 노력 열심히 하면 성공한다 요런 관념들을 가진 분들이 많은 거 같은데, 이건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지하는 건 아니라고 봐요.


117로 노력해서 서울대 들어가고, 3.5 이상의 평타이상 학점으로 졸업했다. 뭐 여기까진 좋았다고 쳐두....

그러면 그 뒤에는요?


 

 

솔직히 딱 까놓고 말해봅시다.

저렇게 명문대 나와도, 다각도로 전략적으로 사고하고 남의 심리를 읽는 능력, 자기 스스로 사고하는 능력이 없으면 그냥 바-보 똑똑이에 불과하지 않나요? 솔직히 sky 애들 많이 만나봤는데 대부분은 그다지 똑똑하지 못하고 정치선동이나 뉴스에 나오는 데로 이리저리 휘둘리는 부평초들이 많더군요.(물론 똑똑한 애들의 비율도 일반집단에 비해 조금 더 높은 건 사실이긴 합니다.) 도리어 고졸이지만 나름 생각하고 기회찾아서 분석하고 하는 애들이 더 똑똑한 경우도 많던데요.

그러면 그냥 그런 거 없는 남들이 하는 데로 안전한 직장 찾아서 어찌저찌 취업해서, 그냥 남들보다 조금 더 좋은 간판을 가졌을 뿐인 회사원으로 사회에서 부림당하다가 끝입니다. 전략적인 사고와 기회를 분석하지 못하고 남의 주장에 휘둘리기만 하는 자들의 말로는 그러해요.


속된 말로 말해서...

나는 죽어라하고 노력해서 변호사 되고 매일 밤새서 사건 검토하고 뛰어다니는데, 저기 앞에 있는 부대찌개집 사장님은 그냥 점심시간 바쁠때만 바쁘고 설렁설렁인 거 같고 공부도 별로 안한 거 같은데 정작 돈은 나보다 몇배는 더 많이 벌더라... 이런 시나리오가 사실 흔하거든요.



그러면 과연 이러한 사고구조의 개선이나 개인이 가진 지능의 paradigm shift가 가능한가?... 글세요 솔직히 좀 부정적이구요. 

지능검사나 여타의 test류에 대해 패턴숙련으로 그 자체의 결과물을 향상시키는 건 분명히 가능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본인의 뇌 회로 성능 자체가 그만큼 극적으로 증대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네요. 


사실 저도 이러한 뇌기능의 극적인 향상을 위해 많이 노력했었는데 대부분 그다지 효과가 없었구요. 자기최면이나 컨디션 관리 기법들의 경우에는 체감영향이 있긴 하였지만 뇌회로의 작동기전 자체를 뒤바꿀 정도로 변화하는 경우는 드물었던 것으로 보이네요.

솔직히 주변 사람들보다 분명히 물리적인 brain performance가 수 배 이상 좋기는 했어도, 정작 이 사회가 돌아가는 그 근본 기전이나 전략전술, 지혜와 같은 것들을 이해하려고 연구하다 보니 머리가 매우 나쁘다는 것만 체감되던데요... ㅠㅠ 



물론 고지능이어도 노력을 안 하면 그냥 낙동강 잉여가 된다는 말은 맞는 말이며, 행복은 성적순이나 지능순이 아니며 마음에 달려있는 것이기에 행복-성공이라는 건 지능 or/and 성적 변수와는 전혀 상관없는 것이지만...


머리와 상관없이 노력하는 사람 (한국인들이 생각하고 바라는 통상적인 물질적/세속적 의미에서)성공한다는 한국인의 고정 관념이 맞는 말인가 하면... 글세요. 

사실 뭐 평범한 삶이거나 20년 노력해서 서울에 아파트 하나 사는 정도의 삶이라면 모르겠지만, 자신의 운명을 바꾸고 기회를 잡고 세상을 바꾸는 건 극도로 어렵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러나 고지능에서 비롯되는 전략적 사고관과 입체적인 안목은, 개인의 적절한 노력과 운이 따라준다면 크게 개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봐요. 

물론 선천적인 머리는 조금 안좋았더라도 이러한 지혜와 입체적인 안목을 얻을 수 있다면 충분히 선천적인 고지능자 못지 않을 정도로 갈 수 있겠지만, 아직 그러한 사례를 보지 못해서 이에 대한 확신은 없습니다.

  • 아릳아 2019.03.11 23:13
    1. iq모델은 모든 경우에서 절대적인 궁극적 척도인가?
    2.끊임없이 ‘내 iq는 높고, 솔직히 내 성과는 없으나 어차피 xx같은 기준이니 의미 없다’를 무의미하게 반복하는데, 열등감이라는 비이성적 요소를 강요하는것은 과연 ‘고지능’의 산물인가?
    3.’지성인, 생각하는 사람의’ 정확한 사회문화적, 생물학적 정의는 무엇인가?
    4.어째서 제대로 된 논문이나 ‘3000권의 책’중에서의 인용은 없고, ‘까놓고 말해서’, ‘않나요?’ 등 감정적인 동의를 구하려고 하는가?
    5.어째서 ‘바-보 제작 툴’을 따르는 부평초들보다 지식 응용 방법이나 논리적인 문장을 만드는 능력이 떨어지는가?
    6. (1에 이어서) 그렇다면 파인만은 ‘부평초들’에 해당하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file 로즈마리 2017.06.22 9414
공지 진정한 천재는? 607 update 운영자 2004.08.04 814188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1 file 운영자 2005.08.25 342429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2 운영자 2005.11.19 336890
3164 고지능자의 성격적 특성에 관한 생각 8 qwerty 2018.03.08 3158
3163 토론 교육방식에 따른 IQ의 변화 6 Tron 2018.03.07 412
3162 대학교에서 곧 멘사 테스트 시험 본다길래 해봤는데 1 보칵보칵 2018.03.07 742
3161 지능지수 100이나 150이나 별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8 강쇠 2018.03.06 1908
» 지능 상위 2%보다 20%의 학업성적이 더 좋은 이유, 성공... 20 Diana 2018.03.06 4109
3159 테스트를 여러번 쳐서 고점수를 받는 건 자기 지능이 아... 1 ㅇㅇ 2018.03.05 532
3158 노르웨이 멘사 샘.플 테스트 4 2018.03.05 1043
3157 IQ 129와 130의 차이가 있을까요? 5 2018.03.04 1509
3156 시간이랑 아이큐랑 상관있나요? 5 S 2018.03.04 394
3155 테스트 관련 1 jj 2018.02.28 220
3154 법관의 자질 1 홍홍 2018.02.27 259
3153 병원에서 측정해보신분들 D 2018.02.27 343
3152 난 똑똑하다고 생각했는데 104.. 3 허허허 2018.02.25 901
3151 웩슬러 검사 결과?? 1 ㅇㅇ 2018.02.25 649
3150 iq 변환기에 gre이랑 sat은 무슨뜻인가요? 1 ㄷㄷ 2018.02.25 3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27 Next
/ 227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