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180 추천 수 22 댓글 25
Extra Form
측정 아이큐 테스트 종류 멘사 테스트 외
표준편차15에서 측정 IQ 132~138

나무위키 고지능자 항목을 읽다가 너무 공감되는 내용이 많아 멘사 테스트를 보고 합격한 사람입니다.


기존에는 IQ가 또래보다 높구나 정도로 생각하고 별 비중을 안뒀었는데 (고등학교 IQ테스트 138, 멘사는 SD24기준 148, 2%로 합격, 온라인 IQ test 132~137) 고지능자 항목을 읽고 제 삶이 비일반적이고 평균 지능을 가진 사람들과 차이를 느끼는 이유를 깨닫게 된 계기가 되었으며, 당시에는 머리를 한대 맞은 정도로 충격을 받은 느낌이었습니다.


평소 살면서 공감 능력, 관심사 공유, 대화의 진행 방식과 이해과정 및 속도 등 여러 부분에서 일반인과의 다름을 느꼈으며, 그래서 제가 똑똑하거나 아니면 좀 사회성 결여, 지적 수준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겠다 생각을 하고 지내왔는데, 테스트 이후 , 지능지수 상위 2%(SD15기준 130이상)은 평범하지 않은 특징을 나타내는 구간이기에 제 자신에대해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몇 가지 제가 느낀 특성을 나열해보자면,


1.IQ130이상은 오히려 일반 공교육에 흥미 및 성적이 떨어지는 양상을 보임.  115-125정도가 공부하기 가장 최적화된 IQ라는게 이해가 됩니다.  학창시절 제 주변 IQ가 높은 친구들 모습도 그랬구요.  하지만 145이상의 아주 탁월한 사람들의 경우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2.일반 대중적 패션, 드라마, 스포츠 중계 등에 대한 관심이 없거나 적음 (TV자체를 거의 안 봄)


3.호기심이 많으며, 문제를 다각도로 바라보고 이해 및 해결 속도가 빠름.


4.권위, 회사의 직급 등 계급화에 대해 부당함을 느끼고, 수평적 인간관계를 지향함.


5.어떤 도입 설명 없이 직접적인 질문 또는 물음을 던짐. 일반적인 사람들은 되게 특이하다고 생각하거나 뜬금없다고 느껴함.


6.사실을 보편적인 기준에 맞추어 그려러니 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아닌, 자신만의 객관/주관적 필터링을 거쳐 일정 수준 이상 인지한 뒤 받아들임.


7.상대의 지적 수준에 대한 어느정도의 파악이 가능함. 똑똑함이 느껴지지 않는 상대화 대화를 할 때 상대의 수준을 어느정도 캐치한 뒤 알맞는 눈높이라고 파악을 한 뒤 그 수준으로 대화를 진행하는경우가 자주 있음. (이 사람과는 중학교 2학년 정도의 눈높이로 대화해야 겠다 등.  단 이 정확도가 높은 것은 아니며, 따라서 상대가 오히려 답답해하거나, 눈치가 없다고 보는경우가 종종 있음)


 

 

8.직업 선택시 빠른 흥미를 느끼고 빨리 잃음. 반복적인 업무의 수행을 싫어함.  20여 가지의 다른 일을 경험해봤으며, 일반 직장의 회사원은 잘 맞지 않다는 것을 깨달음.  자영업/개인사업/전문직/연구원/교수(강의) 등 개인 기반의 일을 하는 것이 잘 맞다고 생각됨.


9.무신론자의 양상을 띄는 경우가 많음. 어렸을때는 특정 종교에 속해 있더라고 성인기를 거치면서 종교에 대한 고찰 이후 비종교인이 되거나 자신의 종교 철학을 가지게 되는 듯. 맹목적 종교 추종은 잘 안하는걸로 보임.


10. 성격분석에서 외향/내향, 계획적/자유로움 등은 다양하게 나타나나, 미래지향적, 이성적인 특징은 조금 더 두드러지는 듯.


해당 내용은 제 주관적인 분석 내용이며 혹시라도 위의 내용에 불쾌감을 느껴지거나, 과도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다른 고지능자 분에게 어느정도 참고가 되기 위해 적어보았습니다.


또한, 고지능자가 평균지능에 비해 복합적인 우월성을 지니는 것이 아니며, 성취를 이루기 위해서는 특정 분야로의 장기간 몰입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기회가 된다면 생각나고 느껴온 다른 주제들에 대해서도 한번 나눠보고 싶습니다.

  • 물의노래 2019.07.28 20:58

    헉.... 놀랍네요. 발견하게 되는 과정의 수순이 몹시 비슷하군요. 

    저는 글쓴분이 나무위키에서 고지능자를 보고 충격받음, 이라는 부분을 조금 전 경험했고, 갑자기 멘사 싸이트에 들어가서 다음 시험을 봐야지, 라고 결심했습니다. 사실 지금까지는 왜인지 모르지만 IQ가 어린 시절에 꽤 높게 나왔음에도 그것을 들추거나 내가 높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부정적이라는 느낌을 가져서, 별로 비중을 두고 살지 않았네요. 


     아직 멘사 테스트는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어린시절에는 135~140에 가까운 수치였던것 같네요. 그 당시 제 위로 140이상 한 항목만이 더 있었던 것으로 추측해 보건데(아마도 천재급?), 표준편차가 15가 아니었나싶습니다. 이런 검사로 사람들을 표준과 영재와 천재, 모자람 등으로 나눈다는 것에 거부감을 느껴서 하지 않아왔는데, 결국 나와 비슷한 사람을 평생토록 만나는 것을 원해왔음에도 많지 않았고, 이제는 더 심한 갈증을 느끼게 되었어요. 그래서 사람들은 이런 검사를 하고 모이고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관심사를 공유하나봅니다. 글쓴님이 적으신 모든 항목에 공감했습니다. 놀랐고요. 

     어린 시절 아이돌, 브랜드 등 또래의 관심사에서 벗어난 것에 대해서는 언제나 주위에서 저를 두고 '특이하다'라는 단어 하나로 일괄했기에, 성격적 결점으로 받아들일 수 밖에는 없었네요. 그래서 일부러 친구와 있을 때는 티비에 나오는 아이돌을 보고 자지러지게 환호해 본 적도 있었는데, 그 이후로 크게 밀려온 공허감이 기억에 남습니다. 


    직업에 대해 고민하고, 뭔가를 하면 할수록 잘 맞지 않고, 사회성이 부족함이 문제인가 아니면 한가지에 집중을 하지 못하나 등 수 많은 생각을 해오다가 순수하게 내가 어떤 인간인지 알고 싶어서 심리학적인 검사들을 시작으로 아이큐에 대해 알아보다가 여기까지 건너온 것 같아요. 검사에서도 극히 드문 유형으로 나왔는데, 놀라운 것은 직관형인 사람의 특징이라고 나온 부분이 고지능자의 특징과 많이 일치한다는 점입니다. 사실, 나무위키에서도 보았지만 사회성이 잘 발달하지 않은 고지능자의 경우에는(가정환경이나 트라우마 등으로) 오히려 방해가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사회성이 잘 발달한 경우에만 고지능을 장점으로 쓸 수 있는 것 같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오히려 오해를 많이 불러일으킬 수도 있는 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스스로도 본인에 대해 오해를 많이 하고, 오히려 더 열등하게 여긴다거나 등 자신을 찾기가 어려워지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네요. 


    9번 종교의 경우에는 많은 분들이 비슷한 것 같아서 한마디 남겨보자면, 저 역시 그러했고 종교의 받아들일 수 없는 비합리성과 과장된 감정적인 부분들이 거부감을 불러일으켰는데요. 저의 경우엔 우연히 접한 순수한 명상을 통해 새로운 지평을 받아들일 수 있었어요.(다만 이상한 단체가 굉장히 많다는 것에 주의를) 


    아이큐 검사가 모든 것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나를 알아가는 또 다른 방법인것 같아서 신기하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글을 써주신 글쓴님께도요! (꾸벅)


    PS. anonymous님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일반 학생과 구별되기에 무조건 반발심을 갖고 보거나 무조건 알아서 잘할 것이라고 보는 것 말고 사회적인 도움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을 알기까지 너무도 먼 길을 돌아왔거든요. 개인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시간낭비, 자원낭비, 재능낭비 같아요. 

  • LEO 2019.08.26 13:54

    짧은 글 하나 적었을 뿐인데 그래도 몇몇 분들에게나마 참고가 되었다고 하니 역시 생각을 나누는 것의 긍정적 효과가 있다는 것을 다시 느끼게 되네요.


    2019년 1월 멘사 테스트를 합격한 뒤 이제 7개월 정도가 흘렀네요. 이후 느낀점들을 간략하게 적어보면 뭔가 내가 특별한 사람인 거였구나! 하는 마음가짐에서 다시 예전의 일상 모습으로 거의 돌아온 느낌이 듭니다.


    초창기 멘사 정회원 회원증을 발급받고는 가까운 지인 몇명한테 공개를 하며 위안?을 얻는 단계와, 마음속으로 '그래 나는 특이/특별 하니까' 라는 생각을 품고 지낸 시기 등을 거쳤고, 그런 마음가짐은 시간이 지날수록 하락해서 지금은 고지능자임을 인지한 시기 이전과 큰 차이가 없는 느낌으로 돌아온 것 같아요.

    (초창기에는 때로 '나는 고지능자이다, 특별하다' 라는 것을 자주 생각하고, 상대에게 전달하거나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그런 생각들이 점차 사라졌어요. 그리고 가족 및 친한 지인을 제외하고 회사 등에는 알리지 않았구요-굳이 알리지 않는 게 좋다는 멘산분들의 의견이 많더라구요)


    그리고 위에 적은 내용들이 제 성향을 대변하는 내용들이 상당 수 섞여 있을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다른 여러 멘산분들을 만나 본 결과 사람마다 각기 다른 성향들이 다양하게 나타난다는 점 - 실제 사회의 모습인 활달한 사람, 말 많은 사람, 말이 없는 사람, 오타쿠 등의 다양한 모습이 유사하게 존재합니다 - 을 알 수 있었고, 분명 몇몇 부분에서는 잘 통하고 동질성을 느끼지만, 그렇다고 아주 유사한 보편적 패턴을 공유한다거나, 대부분이 마음에 든다거나 하진 않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물론 마음에 드는 공통된 점들도 많이 있습니다.  저는 수평-평등한 구조의 발현이 제일 인상적이었는데, 나이나 직위 등에 상관없이 아주 수평적으로 대화를 나누고 행동합니다.  예를 들면 나이가 좀 있으신 멘사 고위 간부직에게 20대 회원이 심한 장난을 치며 친구처럼 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인생이 나 자신을 알아가는 여행이듯, 자신이 고지능자라는 또 하나의 발견이 나 자신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게 되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능지수는 한 부분의 특성일 뿐 과해석으로 인해 겸손을 잃게 되거나, 너무 많은 부분에 대입을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나를 잘 앎으로써 내 삶이 더 만족스러워지고 나아가 세상에 작은 기여를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 LEO 2019.08.26 14:03

    아 그리고 혹시나 멘사 관련 개인적으로 궁금한 점이 있거나 질문사항이 있으시면 leopartners@네이버 로 메일 주시면 답장 드릴게요~

  • pika 2019.10.10 15:48

     sd15으로 중학교때 146 고등학교 때 148이어서 850명 중에 1등이라고 들었어요. (고등학교 때 본 시험이 얼핏 기억 나는데 언어도 있었던 걸로 봐서 웩슬러 검사?? 란 것이었던 듯합니다) 40대인 지금 해보니 138, 142 이렇게 나오네요. 좋은 대학을 어렵게 들어가서 어렵게 졸업하고 몇 개의 직업을 전전하다 30대 후반에 때려치고 전문직시험 1년 만에 붙어서 지금은 전문직입니다. 일은 늦게 시작했지만 특수업무에 대한 업계 평판이 있어서 큰 회사에서 하기엔 시간이 많이 필요하고 어려운 부분의 일들이 외주 들어와서 일은 끊어지지 않지만 고소득은 아닙니다. 조용하지만 사회성이 거지 발싸개 만큼도 없단 이야기 최근에 들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학창시절엔 대학만 빼고는 지방도시에서 학교 다녔는데 공부에 흥미를 잃고 어떤 때는 전교 1등, 중2병 시절엔 관심없는 과목은 안보고 찍고 자느라 뒷 등수 들곤 못됐다고 혼 많이 났지만 고등학교 때는 그럭저럭 했어요.  가장 잘 나왔던 148도 빈도가 750명 중에 한 명이라는데 대단한 지능도 아니고 다른 사람보다 좋은 정도라고 생각해요. 이젠 나이를 먹었고 머리도 옛날같지 않습니다. 옛날처럼 영리하지 않아도 이 평범한 생활이 좋네요. 

  • 익명 2019.12.10 16:10

    나무위키 항목 읽어보고 저와 일치하는게 너무 많아서 진짜로 고지능자라는게 존재하는건가 아니면 그냥 꺼무위키의 망상인가 궁금해서 검색하니 제일 위의 이 글을 발견했습니다.

    작성자분이 쓰신 1번부터 10번까지 다 공감가는 내용이지만 특히 7번 매우 공감되네요. 이 사이트 글들 중에도 말로는 아이큐 140이다 150이다 적어놨는데 내용 찬찬히 읽어보면 아 이 사람 가짜구나 생각드는 글이 바로 보이더라구요.

    저 또한 살면서 평균적인 사람의 행동을 보고 '왜 저러는거지? 알면서 일부러 저러는건가?' '저렇게 행동하는게 사회적인거고 내가 이상한건가?' 이런 생각을 한 적이 많았는데 나무위키에 이어 이 글을 읽고나니 답답함이 어느 정도 해소가 되네요.

    멘사에 가입하여 비슷한 사람들을 만나고 심리적인 안정을 찾았다는 사람도 있다고 하니 저도 조만간 응시해봐야겠습니다.

  • zsknight 2020.01.02 16:07
    영재~준 천재급이라 불리는 구간의 iq 소유자는
    어릴적에 아주 세심한 케어가 있어야만 바람직하게 자라게 되는 것 같네요. 저는 운이 좋아서 무난한 환경에서
    어려움 없이 잘 자란 영재급 정도의 iq보유자구요.

    (20대 중반 시절 기준 웩슬러 138, 10대 시절엔 140대)

    30대인 지금도 게임 좋아하고, 철없는 어른이긴 합니다.

    대학교에서도 아주 친했던 극소수를 제외하면 멘코 그룹에서 나이를 떠나 좋은 분들과 동질감을 느끼고 오랫동안 정을 붙였던 것 같네요.

    영재교육/지능 관련해서는 과거 멘사코리아 회장을 하셨던
    지형범님이 번역하신, 지은 책 몇 개를 읽어보시면
    좋은 내용이 많습니다. 전 저자 싸인본을 소장중입니다 ㅎㅎ
  • LEO 2020.01.09 10:21

    여러 분들의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추천해주신 책도 읽어 보겠습니다 ^^  
    2020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ME 2020.04.17 12:53
    어릴 때 부터 4차원이라는 소리를 많이 듣고 자랐습니다. 제 친척 분이 저를 보며 이렇게 똑똑한 사람은 본 적이 없다고 우스갯소리로 자주 말하셨는데, 철학적인 분이고요. 하여튼 좀 특이한 분입니다. (제 생각으로는 그 분도 고지능자가 아닐까 합니다.) 나무위키의 고지능자 항목은 진작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개인적인 얘기는 처음 보네요. 마음에 위안이 듭니다. 한 때는 내가 소시오패스나 고기능 자폐인 건 아닐까 하면서 끙끙 댔는데 중학생 때 단체 iq검사에서 130 이상 (표준편차 15기준)에 사회성이 바닥을 치던 걸 생각 해 보니 맞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인터넷 iq검사도 여러번 도전했는데 대체로 130 정도가 나오는 걸 보면 이해가 갑니다. 방구석 히키코모리 비슷한 생활을 하고 있긴 하지만요. 그리고 아주 순간적인 미세한 태도로 그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눈치채는 것도 너무 공감이 가네요. 그래서 사람에게 정을 붙이지 못한 건 아직도 아쉽습니다. 아마 전 iq는 높되 eq는 낮은 거겠죠.
  • 당당 2020.04.23 09:46
    전 136이었는데 나무위키 글에서 반 정도는 공감했는데 반 정도는 공감하기 어려웠습니다.
    일단 유치원 때부터 친구들과 어울리는데 어려움을 겪은 것은 맞으나 중학교 고등학교에서는 잘 어울려 지냈고 학업 성적도 우수한 편이었어요. 그렇다고 공교육에 흥미를 느꼈던건 아니었고...
    대중문화에도 관심이 있고 유신론자입니다.
    제 주변에도 고지능군 친구들이 몇 있는데 이 친구들 다 하나씩 덕질 분야가 있었어요.
    다만 고지능자의 사고방식 부분에서는 많이 공감이 되었어요. 문제를 보는 방식이나 그런 것들... 미래지향적이고 이성적 부분이 부각된다는 말도 공감이 가네요. 5번 7번도 공감. 어렸을 때부터 질문을 하면 다들 의아하게 쳐다보곤 했어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제가 고지능자인걸 모르고 살아서 그런지 사회화가 오히려 쉬웠던 것 같아요. 친구들을 이해할 수 없을 때가 많았지만 그냥 내가 이상한가보다~ 하고 친구들에게 맞추려고 했던 것 같아요
  • IV 2020.05.07 07:31
    운이 좋으셨다 생각합니다. 교우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을 확률이 높은건 아마 가족조차 고지능자 아이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인거 같습니다. 본인은 이성적인데 가족들은 혼내는 주관도 제멋대로고, 논리 없이 무조건 이렇게 하라고 강요하죠. 가족이 아이를 이해하지 못하면 아이는 인간관계에 흥미를 잃을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저는 나무위키 글에서 크게 공감이 됐는데 학창시절 내내 은근한 따돌림을 당하고 살았었어요. 친구들이 배척하더군요. 아예 직접적으로 시비걸리기도 했었던지라... 아마 당당님께서 친구를 사귀게 된 게 친구들에게 맞춰주셔서 그런게 아닐까 합니다. 여러 방면에 관심이 많으시다니 정말 부럽네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1 file 로즈마리 2017.06.22 18538
공지 진정한 천재는? 615 운영자 2004.08.04 826549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4 file 운영자 2005.08.25 352904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2 운영자 2005.11.19 341033
3406 15살 아이큐 file 유나 2019.09.24 412
3405 냉정하게 113이면 어느 정도입니까? 2 얼천 2019.09.23 1184
3404 너무 높게 나왔는데 이거 믿을만 한건가요? (스샷첨부) 4 file 대학원생 2019.09.22 1010
3403 예전 아동 지능 검사 결과와 지능에 대해 상담할것이 있... 2 우우웅 2019.09.18 327
3402 고지능자는 잘 삐지나요? 8 ㅇㅇ 2019.09.11 993
3401 비만과 지능의 상관관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 로몽 2019.09.10 571
3400 궁금한게 있어요(adhd랑 지능지수의 관계) 1 file 학생 2019.09.10 971
3399 수리/도형 만점은?? 몇 점?? 2 NOTx2WICE 2019.09.06 539
3398 고지능자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 2 에에 2019.09.03 530
3397 아이큐 높이는 습관이나 방법같은게 있을까요? 2 라이오넬 2019.09.03 484
3396 이거 아이큐 테스트 무료? 1 뭔가염 2019.08.30 493
3395 표준편차 15에서 측정결과 127인데요 2 ㅎㅎ 2019.08.29 788
3394 문제풀면서 느낀게, 경험을 비롯한 지식이 많으면 많을수... 1 구체관절인간 2019.08.27 574
3393 60대초반 늙으막에 재미삼아..... 6 file blogger2019 2019.08.22 1102
3392 진짜 노력을 해야된다고 생각하는게 2 cloud 2019.08.22 5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255 Next
/ 255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