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갤러리   2021.10.31 22:44

고지능자와 저지능자의 차이점

조회 수 4665 추천 수 0 댓글 14
Extra Form
※ 아이큐 인증 사진 첨부 필수
여기 고지능자와 저지능자의 차이점이 있습니다. 
여기 계신 분들은 아마도 고지능자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제가 따로 말하지 않아도 알고 계신 걸로 압니다. 
그래도 0.1%의 확률로 저지능자가 있다면, 그분들에게 고지능자의 세계가 어떠한지를 설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그렇다고 저지능자를 비하하는 글은 아니니까 안심하셔도 됩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고지능자와 저지능자의 차이점
흔히 우리가 아는 고지능자들은 지능이 아주 높습니다. 지능이 아주 높다는 건 뇌가 주변상황을 빠르게 인식하고 종합적으로 처리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뇌가 주변상황을 빠르게 인식하려면 자극에 상당히 민감해야 합니다. 자극에 민감하기 때문에 이들은 언제나 교감신경이 활성화되어 있고, 면역계에 심한 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거의 많은 고지능자들이 신경쇠약이나 우울증, 불안장애, 자폐증, 소화불량, 긴장성 두통, 심혈관계 질환 등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의도적으로 스트레스를 안 받으려고 해도 뇌가 계속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어찌할 수도 없죠. 일례로 저도 아이큐 130 초반인데, 우울증, 불안/ 공황장애를 앓고 있습니다. 반면 이해력도 딸리고 기억력도 딸리는 제 친구는 우울증이나 불안장애가 없습니다. 늘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기며, 멋진 곳을 여행하고 다닙니다.  제 누나도 공황장애, 우울증, 불안장애가 없습니다. 평소 걱정은 많아도 그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는 아닙니다. 그 이유는 바로 누나와 제 친구는 아이큐가 110~115정도의 평범한 지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피처 대학 연구팀은 고지능자가 더 정신적 고통을 받는다는 사실을 실험적으로 증명했습니다. 아이큐가 85~115정도 되는 평범한 일반 사람들과 멘사 회원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더니 일반인들보다 멘사 회원들 사이에서 약 2~4배정도 정신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았다고 합니다.  
특히, 주변 소음이나, 옷에 붙은 태그, 주변 환경의 낮선 변화들에 상당히 민감하며, 보통 사람들은 무시하거나 전혀 느끼지 못할 아주 사소한 변화에 대해서도 고지능자들은 현재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외식을 거의 못합니다. 주로 집에서 혼자 밥을 먹을 때 안정감을 느끼죠. 친구들과 비싼 레스토랑에 가면 오히려 밥을 잘 못 먹습니다.  자꾸 주변이 의식되고 "왜 사람들은 집에서 밥을 먹지 않을까?" "외식을 하면 더 나은 점이 도대체 뭘까?"같은 생각이 자꾸 들어서 긴장감은 고조됩니다.  그런데 저지능자는 그런 게 없어요. 저지능자들은 생각이 매우 단순하며 심플합니다.  

예를 들어 맛집에 관심이 있는 저지능자는 집에서 먹는 것보다 밖에서 먹는 게 더 맛있는 음식을 먹을 기회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옷에 관심이 많은 저지능자는 무신사니 뭐니하는 요즘 잘 나가는 트렌드 옷을 입는 게 남한테 더 잘 보일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고지능자들은 벌써 일반적인 통념에 의문부터 제기합니다.  

"더 맛있는 음식이나 덜 맛있는 음식이나 무슨 차이가 있지?", "왜 멋있는 옷을 입어야 하지?" 늘 왜?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집니다.  이런 이유로 고지능자들은 저지능자를 이해하지 못하며 반대도 마찬가지입니다. 또한 욕구가 없는 경우가 많지만, 지적인 욕구는 강한 편입니다. 여기서 지적인 욕구란 구체적으로 말해서 물리, 수학, 철학, 심리학, 기계같은 학문적 호기심을 말합니다. 그들은 무언가에 대해서 자꾸만 알고 싶어하고 그것을 갈망합니다. 더 높은 자리에 오르고 싶다는 갈망이 아니라 세상에 대해서 더 많이 알고 싶다는 갈망입니다. 실제 멘사 회원을 보면 직업적으로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항공기 정비공, 의사, 법관, 교수, 주부, 직장인, 학생, 농부 등등 다양합니다. 이렇게 제각기 다른 멘사 회원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것은 바로 지적인 활동과 욕구입니다. 저지능자들은 으레 이렇게 생각을 하죠. 

"아이큐가 높으면 빌게이츠가 되고, 일론 머스크처럼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되어야지" 
이런 생각의 원인으로는 고지능이면 당연히 돈을 더 많이 벌고 높은 자리에 오르고 좋은 대학을 나와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저지능자들은 생각의 수준이 벌써 근본적으로 한참 뒤떨어져 있다는 거죠. 일단 많은 돈을 버는 것과 세상을 바꾸는 것은 고지능자의 의무가 아닙니다. 현재 멘사 회원들은 지적인 욕구해소와 지적인 활동을 아무런 제약이 없이 한다는 점에서 의의를 두고 있으며 돈을 버는 것, 세상을 바꾸는 것은 본질과는 상당히 동떨어진 문제라고 봅니다.  









   

 

 

 

  • 익명 2021.11.02 10: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수학갤러리 2021.11.02 18:24
    아 맞지 않습니까?
  • 노동아재 2021.11.03 18:31
    많은 부분 동의합니다
  • 신비 2021.11.08 11:37
    제 생각은 인지효율의 차이라고 봐요. 지능이 낮으면 1차원 지능이 높으면 4차원으로 생각하는건 당연한 구조일 수밖에 없으니까요. 보통 서로 다른 차원을 이해하는건 어려워요. 그게 현실이에요.
  • .. 2021.11.11 11:59
    저는 아닌 것 같네요...
    아이큐는 사람의 인지능력을 보는 것이지 성격을 보는 테스트가 아니에요.
    일단 저는 행복하네요...(저지능자일수도)
  • 호호 2021.11.27 19:16
    고지능자라는 사전적 의미 하나만 가지고 그 사람의 행실을 추론하는건 너무 이른 판단이라 생각합니다.
  • ㅊㅊ 2021.12.03 00:18
    이 글쓴분이 고지능자가 아니란건 알겠네요
  • ㅁㄴㅋㅁ 2022.04.09 01:23
    일단 130은 아니신 것 같아요~
  • 신비 2022.04.09 08:30
    글쓴이는 한 환상을 가지는 110자리 언저리일수 있습니다
  • 앙기모링 2022.04.17 10:37
    글을 쓰기전에 이런글을 남겨도 될지 고민을 많이 하고 작성합니다.

    고지능의 관점을 인지 초점에 두셨군요.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상황에 대해 다른 지능 구간에 사람 보다 많은 것을 인지할수 있는 것은 정말 큰 능력이고 좋습니다.
    그런데 외부 상황에 대해 인지적으로 부담감과 예민함을 느낀다면 가령 인식된 정보량이 많다->정보를 처리하는 데 과중->정보의 정리 실패->혼란 공황상태
    를 말하시는 것 같은 데

    정신과에서 흔히 인지치료가 있습니다. 환자의 병의 상태를 인지적 수정을 통해 그상황에서 불필요하게 느끼지 않아야할 망상적 믿음 상태를 정상화 시키는 것이죠.

    가령 번잡한 곳에 왔을 때 느끼는 여러가지 인지 정보속에서 정신적 증상(공황,우울,불안)이 왔을 때 우리는 그것에 대해서 인지적으로 지금은 그러한 상태에 빠질때
    논리적 근거에 의해 인지적 납득을 통해 왜곡된 인지를 바로잡아 인지치료를 유도해볼수 있습니다.

    또 만약 mbti에 신빙성을 떠나 말씀을 드리자면
    Intp와 intj는 기능은 거의 유사하나
    Intj는 정보를 정리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인식정보로 비롯된 생각의 발산하는 속도에 맞추어 정리하는 습관을 기르셔 본다면 이전보다 어떤 사물에대해 갖갖은 정리되지 않은 인식량이 많아도 불편함을 느낀다기 보단 정리된 인식량으로 타인보다 어떠한 문제,사건,상황에 대해 차분함을 느끼실수 있습니다.
  • 허허허 2022.04.18 21:56
    외식에서 걸렀습니다; 이 무슨 말도안되는;;
  • 재밌음 2022.05.17 03:20
    빵터짐 앞으로도 연재해주세요
  • 야허 2022.06.27 12:58
    이렇게 우월감느끼지마세요 이이큐테스트는 지적장애인들 알아내려고 만든거니까
  • 근이 2022.07.02 09:12
    아이큐 테스트는 유형 분석으로 점수를 높일 수 있습니다. 지적 장애인들을 선별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험이고 애초에 객관적인 지능 지수를 측정할 수 있는 테스트는 존재하지 않죠. 정확하지 않는 명제로 세상을 엄밀하게 분석하는건 넌센스 입니다. 우월감을 느끼기위한 무의식적인 자기기만으로 보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2 file 로즈마리 2017.06.22 24440
공지 진정한 천재는? 631 로즈마리 2004.08.04 832313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5 file 로즈마리 2005.08.25 360134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4 운영자 2005.11.19 342398
4239 여기 멘사 유형 128 나오는데 정확한가요? 1 글쓴이 2021.11.15 586
4238 아이큐 140이상 고지능자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동을 잘 ... 7 익명 2021.11.13 936
4237 IQ가 측정 못하는 또 다른 나의 지능 화성인 2021.11.12 581
4236 여타 지능검사보다 웩슬러의 효용성 11 화성인 2021.11.10 1155
4235 머리를 지우고 풀다보니 하늘 2021.11.09 229
4234 숫자외우기 유동성지능 4 익명 2021.11.09 376
4233 니코로직 결과에요(신비가 봄) 7 file 신비 2021.11.08 367
4232 뇌파, 작업기억 과 일반 지능의 상관계수 unknown 2021.11.07 180
4231 개인적으로 하늘길님 화성인님 신비님이 아깝습니다 4 심심 2021.11.05 402
4230 아이큨ㅋㅋㅋㅋ 2 25588 2021.11.02 278
4229 아이큐 132 제 친구의 이상한 점 4 수학 갤러리 2021.11.01 816
4228 17개 깼습니다 더 복잡한 시퀀스 span 영역 활용 했습니다! 4 file 궁금증. 2021.11.01 239
» 고지능자와 저지능자의 차이점 14 수학 갤러리 2021.10.31 4665
4226 내가 우울증/ 불안장애/ 공황장애 있는데 이 정도면 높은... 2 file 수학갤러리 2021.10.31 321
4225 iq and aptitude 기억술 전략 모릅니다 없이 15개 통과했... 2 file 궁금증. 2021.10.30 1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07 Next
/ 307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