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7 추천 수 5 댓글 9
Extra Form
 
지능이 계발될까요? 그냥 선천적으로 딱 정해진걸까요?
이런 담론에 가장 중요한것은 도대체 지능의 실체가 뭐냐 라는 것이죠.
어렵게 가지 말고 쉽게 갑시다.

지금까지 친분을 가지고 있고 친형제처럼 가깝게 지내게 된 아우가 한명있습니다.
2010년도에 첫 만남을 가지고 나랑 참 잘 지냈지요.
이 아우가 나의 두뇌사고법 이런것에 관심을 가지고 질문을 하길레
저는 아주 디테일하게 설명을 하면서 교류를 했죠.

당시는 서로 솔로라서 더 자주 만났지요.
결국 나의 두뇌사고법을 벤치마킹한후로 공무원 시험 수석합격을 했습니다.

안타까운건 지금도 지능은 선천적으로 타고난 마치 바코드 같은 것으로 인식하고
장탄식을 하면서,,, 분명 내가 그 사이트에서 도움을 주고자 하고 있었음에도
뭔가 글을 써주어도 아무런 질문조차 하지 않고 부정하는 태도를 보고 느낀건
어쩜 이런 성향 전부가 지능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었지요.

지능은 유전자, 순수지능, 일반지능, 후천적지능 
그리고 이런 자원을 가지고 꽃을 피우는 현실적 지능이 있습니다.
그러니깐 지능은 개발되는가 타고나는가 이런 질문은 상당한 우문입니다.

우리는 현실적 지능을 가지고 세상을 살아갑니다.
사람은 본인의 의지가 있으면 지금 자신보다 훨씬 똑똑해 질수가 있죠.
그런데 보통 노력을 잘 안합니다.

그리고 저역시 무언가 말해주고 싶어도 딱 '촉'이 오죠 
사람들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는것 그리고 태클만 건다는것
그래서 그냥 마음의 문을 닫아버립니다.

오프라인 그 아우처럼 나에게 열린 마음으로 다가와서
뭔가 배운 사람은 수석합격을 해버리더군요.
물론 그 아우의 자질이 좋았던 것도 맞습니다.

하지만 나를 만나기 전 공무원 공부가 안되어서 엄청 힘들어 했답니다.

형님~ 저 형님 만나서 머리가 엄청 좋아진것 같아요.
고마워요~ 라고 말을 합디다.

지능이 개발 안된다는것 이런 경우입니다.
자기의 현 자질은 깡그리 무시하고 니콜라 테슬라, 존 폰 노이만이 되길 바라는
과대망상형은 정말 답 안나옵니다.
일단 받아들이질 않습니다. 그냥 별 다른 노력없이 뭔가 되길 바라는 로또 대박 심리형이죠.

그러나 자기의 자질 내에서 얼마든지 잘 할수 있으며 그것이 오랜시간 쌓이다보면
선천적으로 타고난 게으른 자들이 넘볼수 없는 경지까지 들어갑니다.

예전엔 제가 온라인상에서 누군가 부탁하면 퍼즐 같은것 잘 풀어주고 했어요.
그런데 거의 거의 거의 고맙다는 말 한마디를 안하고 생까는것을 봤습니다.
그리고 누군가 나에게 악플 태클을 걸면 화성인 아저씨를 잘못 알고있어 
유언비어 퍼뜨리지마 이런 이런 것도 있어~ 라고 한마디 하면 좋것만ㅜㅜ 
전원 침묵~ 이게 예외없이 거의 그랬어요.. 그래서 뭔가 느낀후론...
근좌엔 전혀 그런 것을 안합니다.

모 사이트에 아무도 못푸는 창발적 사고 문제 하나가 있고 풀어달라고 아우성을 치든데
전 척 보니 알겠는데 그냥 나도 생까고 침묵해 버렸습니다.
내 두뇌자원이  이용당하고 낭비하기 싫다는 생각이 오더군요. 

여기도 누군가 나를 부르며 해석 부탁하길레 친절하게 장문의 글을 써주었는데
돈 드는것도 아니고 화성인 아저씨 고마워요 댓글 하나 없는것을 보고 
내가 괜한 짓을 했네 라고 생각했습니다.ㅜㅜ
 


  • J 2022.06.26 09:52
    간만에 잠시 들렀는데 무엇인가 상처되는 일이 있으셨나 봐요. 온라인 커뮤니티의 특성상, 거기에 지능이라는 소재 자체가 사람들의 민감한 부분을 자극하기에 그런 일들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 안타깝네요.
  • 화성인 2022.06.26 09:56
    반가워요^^ 자주 들러주세요~
  • 브이로거_Yul 2022.06.26 16:40
    글 잘 읽었고 지금까지 힘든 일을 믾이 겪으셔서 힘드실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감사한다고 더 많이 말씀드려야 할 것 같고 상처받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지 않고 그냥 떠나는 사람처럼 되고싶지 않네요. 앞으로는 악플 신경쓰지 마시고 자주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화성인 2022.06.27 13:27
    ^^*
  • 미리내 2022.06.26 18:15
    넓은 우주에서 고지능자님을 만나 동시간, 같은 공간에서 지식 전달 받는 것에 대해 행운으로 알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 신비 2022.06.27 11:39
    저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어쩌면 세상에서 능력 좋은 사람이 많은지ㅎ
  • 화성인 2022.06.27 13:29
    고마워요^^
  • rainbow 2022.06.27 12:50
    화성인님의 뛰어나신 능력이 많은 사람들에게
    유익을 주며, 아름답게 사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화성인 2022.06.27 13:27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2 file 로즈마리 2017.06.22 27894
공지 진정한 천재는? 633 로즈마리 2004.08.04 834365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6 file 로즈마리 2005.08.25 362681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6 운영자 2005.11.19 342893
4605 위스크(wisc) 5의 확장판 상한치 6 file Qwerty 2022.07.07 174
4604 IQ test result 4 file 신비 2022.07.05 288
4603 신기록 갱신 mind games file 신비 2022.07.04 152
4602 궁금증. 진짜갑니다 PI님,지나가던사람님 등 분들 위해서... 1 file 궁금증. 2022.07.04 172
4601 다른색깔찾기 게임 2 file J 2022.07.03 140
4600 눈&손 협조력 테스트 결과 1 file J 2022.07.03 178
4599 순간 기억력 테스트 신기록 2 file 신비 2022.07.03 270
4598 arealme test (2021) 8 file rainbow 2022.07.01 763
4597 전 사실 여자입니다 14 신비 2022.06.30 463
4596 나의 IQ 테스트 기록 1 신비 2022.06.29 585
4595 일전에 이야기했던 DNA검사 결과 IQ부분 6 file 하늘 2022.06.28 287
4594 두뇌공학 " 기억력은 사고력이다." 4 화성인 2022.06.27 380
4593 재미있는 문제 3 file rainbow 2022.06.27 671
4592 에듀스 온라인 모의테스트 결과 file J 2022.06.26 175
4591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지능과 인지능력의 비례 신비 2022.06.26 173
4590 모든 분야에서 150맞으면 전체지능 몇으로 예상할까요? 신비 2022.06.26 198
» 공무원 자기 직렬 수석합격자의 비결중 하나 9 화성인 2022.06.26 287
4588 사고력 퍼즐 "정답 및 해설 모음" 화성인 2022.06.25 216
4587 숫자외우기는 공부에서 어떻게 쓰이나요? 4 kkk 2022.06.25 145
4586 구 웩슬러 150+ 한때 신의 점수였다. 2 화성인 2022.06.24 593
4585 아이큐 133이면 괜찮나요? 4 날다람쥐 2022.06.23 546
4584 궁금증님은 웩슬러 지능검사에서 몇점받으셨나요? 3 지나가던 사람 2022.06.23 265
4583 새로운 오픈채팅방 링크 보내요 3 신비 2022.06.23 192
4582 사고력퍼즐 [IQ 160 을 IQ 120으로 만들어라] 7 화성인 2022.06.23 231
4581 Mind games 183 197 nicologic 185 갱신 2 file 신비 2022.06.23 1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92 Next
/ 192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