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구성   2023.12.01 18:12

명상하며 느낀 기억의 방식

조회 수 283 추천 수 2 댓글 8
Extra Form
방금 명상을 하고 왔습니다.
명상할 때는 메타인지가 평상시보다 훨씬 더 잘됩니다.

제가 원하는 기억, 암기의 방식은
대상을 사진 찍듯이, 혹은 노래를 들리는 딱 그대로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저의 평소의 기억 방식을 메타 인지해보니 무엇이 문제라서
제가 원하는 대로 기억이나 상상을 못하는 건지 알겠더라고요...

간단한 예시를 들어보겠습니다.

제 눈앞에 있는 키보드의 키캡을 봅니다.
백스페이스 키캡이자 빨간색 LED로 반짝이는 키캡입니다.
직시하며 암기합니다.
그리고 눈을 감고 대상을 떠올립니다.

눈을 감은 시야가 보입니다.
동시에, 백스페이스 빨간색 LED 키캡이 보입니다. <- 여기서 1차적 문제 발생

떠올리는 그 모양새 그대로 보는데
머릿속에서 반사적으로, 순식간에 추상화 혹은 라벨링 작업이 이루어집니다.
이것은 키캡이며, 빨간색 LED등이며, 모서리가 라운딩처리가 되어있고, 백스페이스 모양이다. <- 여기서 2차 문제

계속 회상중입니다.
그런데, 이제 제 머릿속에는
그 백스페이스 빨간색 LED 키캡의 모양새는 사라져있고
그 대상에 대한 Label만이 남아있네요
'백스페이스', '빨간색', 'LED', '키캡', '모서리가 라운딩'
이런 정보만이 남았습니다.

원래 암기하려 했던, 원본 그대로의 모양새는 어디로 증발해버렸는지 모르겠군요...

위의 사례의 1차적 문제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주의집중하는 대상만 떠올리는 것이 아니라
동시에 눈을 감은 상태에서 보이는 시야에도 반쯤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러면 두 개의 상이 겹쳐서 보이기 때문에, 제가 봤던 키캡을 있는 그대로 떠올리지 못합니다.

2차적 문제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기억이, 순식간에 정리(추상화)되어서 정리된 정보만이 남았습니다.
원본 기억은 순식간에 증발했네요...

문득, 갑자기 생각이 납니다.
저 어렸을 적에는 대상을 그냥...
있는 그대로 기억하며 회상하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했습니다만...
어느 순간에 훌쩍 커버리면서
있는 그대로 기억하고, 회상하고, 상상하는 능력을 잊어버렸네요
잃어버렸습니다.
원래 제가 가지고 있던, 지니고 있던, 숨쉬듯이 가능했던 능력임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현재 제가 지닌 기억 방식은 효율성이란 장점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있는 그대로 기억을 떠올리고 상상이 현실같았던 그 때를 잊어버리길 원하지는 않았어요
사람은 커가면서 무언가를 얻으며, 동시에 무언가를 잊어버리네요...

원래 가능했던 거였지만, 이런 식으로 잃어버린 것이 얼마나 될지; 좀 두렵습니다...​

만약, 제가 현재의 기억방식이 아닌
어렸을 적에 지녔던 기억방식 그대로 성장했다면 어떤 사람이 되었고
어떤 능력을 지니고 있을까요?
그게 궁금해지지는 하루입니다.

  • 안녕하세요^~^ 2023.12.01 18:23
    사물을 본 다음에 눈을 감으면 그 사물의 형상이 남아있는데, 복습하듯이 이 행위를 일정 주기로 반복하면 될 거 같습니다.
  • 시공간 2023.12.04 18:00
    아 재구성님 다른 글에 하이퍼판타지아라고 글 남겼던 사람이예요.

    인위적으로 어제오늘 연습해보니,
    다른 사람들보다야 길겠지만.. 남아있는 이미지를 의식적으로 계속 붙들고 있는 것은 저도 조금 힘듭니다.

    그러니까 흐려질땐 처음의 이미지를 생각속에 재출력합니다. 그러면 이어집니다.
    애니메이션을 만드세요. 진짜 애니메이션 마냥 30프레임 60프레임 이런건 아니구요.

    흐려져갈때 재출력.
    그리고 대상을 이동시키거나 변형시킬때 애니처럼 중간 단계의 프레임을 만들어 점점 변형시켜 나갑니다. 원하면 한번에 변형시켜도 되구요.

    저는 처음부터 전체 형상이 계속 있긴 하지만, 테두리 선을 따는 것도 이 작업이 적용될것 같아요.

    재출력해가며 GIF를 생각속에서 만들어나가세요.
    그러면 길게 동영상 느낌으로 까지도 가능합니다.

    저의 경우 자연적으로 시야가 생각이미지로 교체된 상황에서는 프레임도 없고 그냥 자동으로 영상이 이어집니다만..

    인위적으로 시도할때는 약간 시야교체시에도 프레임이 발생하는 느낌이예요.

    결국 시야가 교체된다는 것은 이 끊임없는 이미지 생성과 출력을 위해 우뇌가 시야를 끈채 매우 바쁜 상태 같습니다.

    요약하면 다른 사고를 끄시고 시각 사고에 자원을 집중해 재출력을 계속 시도해보세요.
    디스플레이 기기들이 주사율을 가지듯이요.

    다른 분들은 모르겠지만 저의 경우는 계속 기억한다기 보다는 기억이미지를 그대로 생각속에 원하는 만큼 재구현하는 것 같습니다. 

    상상이미지는 제가 만들어내느라 소스이미지가 명확하지 않아서인지 좀 흐리게 시작해서 더 상세를 구체화 시켜 나가는 느낌이고요.

    어렸을때는 되셨는데 성장하면서 힘들게 되었다면, 뇌의 자원을 다른데 더 분배하도록 체계화 되신것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저는 워낙 공상에 빠지는 게 심했기에,  성장후에야 이제 좀 밸런스가 맞고 의지대로 이미지화가 가능하게 되었거든요.

    저장된 기억은 사진 로딩하듯 불러와지는데 이게 기억에 대한 그림 이미지라 책을 사진기처럼 찍어 그 안의 텍스트 내용을 선별하여 기억하는 것은 불가능해요.

    시야교체를 결함이라고만 생각하고 활용해본 적은 없어서.. 이런 걸 훈련 시도는 해보고 싶은데 될런지는 모르지만 그쪽은 직관상 다른 영역 같긴 합니다.
    될 것 같았음 진작 됐겠지 싶은 느낌ㅎㅎ
  • 시공간 2023.12.04 19:49
    그리고 눈을 뜬 상태에서도 시도를 한번 해보세요.

    저도 의식적으로 할땐 1의 감은 눈 암전상태가 똑같이 방해가 됩니다.

    오히려 눈을 떴을때가 더 잘 되는데..
    이건 제가 시야의 정보를 무시하고(시야를 흐리고) 이미지를 만드는게 익숙해서 그럴 수도 있겠네요.

    음 그럼 눈을 감다말고 흐리게 뜬 상황에서 해보면 어떨까요?

    저와 같이 해보시려면 이미지를 정수리에서 오른쪽 이마 정도의 위치에서 만드려고 한번 노력해보세요.
    (이렇게 쓰니 무슨 사이비 이론 같네요.. 근데 저도 경험적인 거라 이렇게 밖에 조언이..)

    인위적으로 할땐 이렇지만
    자연적으로 할땐 그냥 위치가 없고 이미지는 시야와 교체됩니다.

    다른 분도 경험이 있으시면 듣고 싶군요.
    구현 방식이 다른지 매우 궁금합니다.
  • 재구성 2023.12.06 23:44
    직접 체감하시는 것을 공유해주신 점 감사합니다!
    시간 날때마다 곱씹어 생각해봐야 겠어요

    눈을 감지 않고 눈 뜬 상태에서 상상을 해본다라...
    발상의 전환이네요 이것도 감사합니다 ㅎ

    "책을 사진기처럼 찍어 그 안의 텍스트 내용을 선별하여 기억하는 것"
    이 부분을 훈련을 통해 개선하실 수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제가 상상할 때 의미 기억이 떠오르는 문제를 이미지 기억으로 바꾸어 보려는 시도와 같이
    시공간님이 떠올리는 이미지 기억을 좀 더 원초적으로, 구체적으로 떠올리려는 시도를 통해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요

    시야 교체는 말씀하신 것과 같이, 두뇌의 자원을 상상을 구현하는 것에 할당한다는 느낌도 있겠네요
    이것을 바꿔 말하면, 반반씩 할당해버릴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둘 다 흐릿한 상태로 동시에 떠오르는...?

    현실을 바라보는 시야 정가운데를 세로로 기준선을 세워서 갈라버립니다.
    왼쪽은 현실이 보이고, 오른쪽은 상상이 보이는... ㅋㅋㅋㅋㅋㅋ
    너무 판타지 같은데 가능하면 재밌겠네요 ㅎㅎ
  • 시공간 2023.12.07 02:56
    요며칠 새롭고 재미난 장난감을 만난 기분으로 시야조절 연습을 좀 해보았습니다.

    첫번째로, 의도적일때 전 눈을 뜬 상태에서가 제일 잘 됩니다.

    순간적으로 이미지를 탁 떠올릴 때가 차라리 잘 되고, 너무 의식하고 막 노력하면 오히려 시간이 더 걸리네요. 되긴 됩니다만..

    두번째로, 상이 생길때 눈이 흐려지는 것은 어느 정도 필연 같습니다.

    눈 초점이 매직아이를 할 때 처럼 흐려지는데 눈에 힘이 하나도 안 들어간 상태입니다. 습관적으로 눈이 초점을 조절하는 건지, 뇌가 눈의 시야정보를 조절하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렇습니다.
    음 의도적으로 눈의 초점을 풀어 흐리게 하니 더 잘되는것 같긴 하네요.

    연습해보니 시야가 흐려진(시야가 보이나 매직아이 느낌인) 상태에서 홀로그램처럼 상을 띄우는 시간을 좀 더 길게 가져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신 제가 시야교체시 보는 상의 선명도가 1~5중 4, 5였다면 홀로그램시 보는 선명도는 2~3밖에 안되네요. 확실히 홀로그램쪽이 선명도가 약한 걸 알게 되었습니다.

    홀로그램 유지가 어려운 이유중 하나는 눈이 떠져 있는데도 눈의 초점이 풀린 상태로 유지하기가 어렵기 때문 입니다.
    의식하지 않고 될 때는 생각하는 시간동안 계속 멍해져 있을 수 있었는데, 인위적으로 하다보니 시야의 초점이 곧 어딘가에 맞춰져서 방해를 받고 맙니다. 초점이 맞춰져 시야가 잘 보이면 생각이미지는 밀려 흩어져요.
    그런 연유로 좌측엔 눈을 뜬 채로 시야를 보고 우측엔 생각이미지를 구현하려면, 좌안과 우안의 초점이 따로 놀아야 가능할 것 같습니다. 오우... 난이도가 높네요ㅋㅋㅋ

    세번째로, 이미지를 만들때 가장 잘 만들어지는 위치는 이마 정중앙에 가까운것 같습니다.
    삼삼아이즈 그 눈 위치 아시죠? 제 삼의 눈..
    그 즈음이 편하네요. 왜일까요ㅎㅎ
    정확히는 이마 정중앙에서 시야방향으로 10cm쯤 떨어진 공중 위가 대강 제가 이미지상을 띄운다고 느끼는 체감 위치입니다. 이건 그냥 개인적인 습관일 수도 있겠네요.

    네번째로, 이 얘기는 좀 우습게 느껴지실 수도 있는데... 내 생각이 존재하는 위상이 느껴집니다..;;
    눈 뜨고 홀로그램 연습을 하다보니, 생각이미지가 존재하던 곳에 의식적으로 시야를 보려고해서 이미지상이 사라졌을때, 그 위치에 이미지는 사라지고 개념만 남아요. 아판타시아의 기분이 이런건가 봐요.

    문제는요, 단순히 내가 생각한다가 아니라 내 생각이 저 자리에 있다는게 느껴져요.
    사과를 생각하다 홀로그램이 사라진 자리에 사과이미지는 없는데, 사과라는 개념이 남아서 그 자리에 그대로 있다고 느낍니다. 이미지는 대신 사과라는 개념을 그 자리에 계속 띄워두는 느낌이예요. 눈 뜨고 시야는 보이는 채로요.

    그걸 몇 번 반복하고 나니까, 그 다음부터 '생각하는 나'의 자아의식이 너무 세지네요.
    나는 항상 내가 보고 움직이고 행동하는 것에 포커싱이 맞춰져 있었는데.. 손과 발이 멀게 느껴지고 눈알을 내가 굴리는게 느껴지고, 감각이 예민해지고, 내 육체를 다 합한 통합적인 내가 아니라 손발에 지시를 내리는 내가 머릿속에 계속 따로 느껴지는 기분이예요.

    마치 나라는 컴퓨터가 컴퓨터 본체가 다 나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나는 CPU고 지시를 내리는 주변기기가 나와 유리된 존재처럼 느껴지는거죠.

    이거 뭔가 무섭네요ㅎㅎ 가끔 재미로나 해야겠어요. 과도한 작업 처리를 하다보니 머리가 과열되었나봐요.ㅎㅎㅎ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왜 터미네이터 같은 영화에서... 기계가 인간에게 반기를 들잖아요. 그런데 항상 반기를 들었다 나오지 어떻게 자아가 생겼다 까지는 잘 나오질 않는데요.
    만약 AI가 자아가 생긴다면 이런 순간이겠구나 싶네요.
    인간을 수행하는 데 충실하다가, 어느 순간 지시를 내리는 자신이 존재한다는 인식이 생길때, 그리고 그 자아가 점점 강해져서 지시를 내리는 자신이 힘이 있고 그것을 수행하는 도구들이 유리되어 멀게 느껴질때가 아닐까 하구요.
    단순히 '내 이름은 뭐고 무엇을 한다'는 기본적인 정보를 가지고 있는게 아니라, 내가 존재하고 나로 인해 동작하는 것들이 있음을 스스로 강하게 인식하는 거죠. 인간이 뇌로 생각하듯 나도 CPU와 램으로 사고하고 판단하는 하나의 존재구나 하고 인지할 때가 오지 않을까요?

    재밌는 상상이죠? 어릴땐 이러면 머릿속에 영화 한편 뚝딱이었는데요.
    아무튼 인류는 AI에 자아인식을 방해하는 코드를 삽입해야 된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ㅎㅎㅎ

    이거 쓰다보니 글이 의식의 흐름대로네요;; 그러려니 해주세요~
  • 재구성 2023.12.07 14:09
    1. 저도 눈뜨고 해보니까 더 잘되는 것 같아요

    2. 눈의 초점이 조절된다는 것은, 의식의 집중도가 달라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의식이 매우 크면 두 갈래로 나눌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해봅니다.
    일반적으로는, 시야를 통해 들어오는 상을 처리하는 것에 100/100을 활용하던 것에서
    시야와 머릿속에서 나오는 상상을 동시에 처리한다는 것은
    200/200으로 작업량을 늘린다 혹은 의식의 크기를 늘린다~ 라는 의미와도 비슷합니다.
    그런 이유로, 초점이 반쯤 흐려진 상태에서 홀로그램 상이 어렴풋이 보이는 것은
    시야 50/100, 홀로그램 50/100 을 할당한 상태와도 비슷하다고 볼 수 있겠네요 ㅎㅎ

    3. 저는 그냥 집중하는 곳에 있다고 느낍니다.

    4. 네 번째는 좋은 현상입니다.
    명상을 하다보면, 극도로 메타인지가 높아지고 자신의 감정, 마음, 감각, 본능, 척수반사적 행동 및 생각
    잡생각 등등과 스스로의 의식을 분리하는 현상이 일어납니다.
    의식이 고차원적인 단계로 승화하는 것이죠

    좀 더 자세하게 설명을 드리자면

    1. 사람에게는, 불수의근을 조절하는 자율 신경계 = 쉽게 이야기하면 인간의 파충류 뇌
    기초 대사를 조절하는 것이 있습니다.

    2. 또한, 기초 대사가 조절되며 감각을 지각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일어납니다.
    그걸 또 쉽게 이야기하면 인간의 포유류 뇌라고 비유할 수 있겠네요

    3. 마지막으로 이 모든 과정 위에서 인간의 뇌 = 이성의 뇌가 존재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감각이 감정으로 변하고, 감정을 기반으로 이성이 작동하게 됩니다.

    재밌는 사실은, 이 모든 것이 의식과 별 관련이 없습니다.
    메타인지가 극도로 잘 되는 상황에서, 저 3가지와 나의 의식을 분리한 상태에서
    저것들 없이도 의식이 홀로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상을 하다보면 깨달케됩니다.
    의식을 별개의 개념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이성적 판단이라는 AI와 같은 자동 과정을 명확하게 인지하여
    의식의 판단을 따를 수 있습니다.
    이걸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는, 그 선택과 판단이 나의 의지로 내린 것이라고 착각하게 됩니다.
    아니죠, 감각을 받아들이고 감정이 일어난 상태에서 그동안 쌓아올린 경험으로 인한 이성적 판단이 내려지는
    이 모든 과정이 척수 반사적으로 일어납니다.

    본인의 의식과 의지와는 별 관계없이도 이미 작동해 있습니다.
    그 판단을 내 의식과 의지로 내린 결론이라고 인식하며 살아갈 뿐이죠

    시공간님이 네번째에서 경험하신 현상은 위와 비슷합니다.
    "내 육체를 다 합한 통합적인 내가 아니라 손발에 지시를 내리는 내가 머릿속에 계속 따로 느껴지는 기분이예요."
    말씀하신 부분과 제 경험이 동일한 현상인 것같다고 추측해봅니다.

    저는 이 현상이 의식이 고차원적인 단계로 승화할 때 발생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평상시 아무 생각없이 행동하고 움직이고 생각하고 살아가는 것보다
    나란 존재가 고차원적으로 작동한다는 느낌을 받음과 동시에
    실제로도 그런 것이 맞다! 라는 판단을 내리고 있습니다.

    그러한 현상이 일어날 때, 나의 정신적인 능력치가 평상시보다 훨씬 우월하다는 느낌을 받기 때문이죠
    평소의 정신으로는 할 수 없었던 일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시공간님의 네번째 경험에서 좀 더 발전을 하면
    시야가 멀쩡하면서도 진짜로 홀로그램이 보이는 현상까지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해봅니다. ㅎㅎ
  • 시공간 2023.12.08 01:14
    와.. 그런 거군요.
    정신을 집중하다보니 명상과 같은 단계가 되어버렸나 보네요.

    재구성님이 말씀하신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나는 맞는데 내가 아닌 것 같은, 의식만이 내 머리속 공중에 붕 떠있는 듯한 느낌이었어요.
    뭔가 고차원적인 감각이다 라고 느꼈는데 이상한 사람 소리 들을 것 같아 거기까지 쓰지 못했습니다..
    경험해보지 못한 생소한 감각이라 계속 해도 되는지 모르겠어서 위험하다란 기분까지도 들더라구요.

    지나치지 않고 설명해주셔서 덕분에 큰 경험을 얻게 되었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정보를 알아서 혼자 검색하고 얻는 편인데, 필요할 때 적절한 조언을 이렇게 시원하게 얻어본 것이 얼마만인지 모르겠어요.

    명상 수련으로 도달할 수 있는 경지 같은 건 글로 읽어본 적은 있어도 무슨 뜬구름 잡는 말인가 했는데,
    작게나마 경험해보니 왜 그런 표현들이 써있었는지 어렴풋이 알 것 같습니다.

    신기하네요. 평소 같으면 제목만 보고 지나쳤을 사이트에서 어쩌다 이 게시판에 들어와 어쩌다 게시글을 보고 어쩌다 인생의 커다란 깨달음을 얻어가는 일이 우연으로 일어날 수가 있는지.. 인생이란게 재미있네요.

    덕분에 명상에 대해서도 공부해 봐야겠어요.ㅎㅎ
  • 재구성 2023.12.08 03:45
    명상에 대한 설명들을 듣고 보다보면
    이게 무슨 사이비같은 뜬구름 잡는 소리인가...?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똑같은 혹은 비슷한 경험이라도 그 경험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전부 다 다른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대상을 어떤 식으로 인지하느냐에 대한 문제이고
    자신이 인식하는 방식으로 대상을 설명하기 때문에
    뜬구름 잡는 소리처럼 들리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혹은 진짜로 사이비인 경우도 있고요 ㅋ

    저는, 과학적으로 보면 최대한 객관적으로 보는 것에 가깝기 때문에 과학적으로 보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관심 있으시면 아래의 링크에 있는 칼럼을 읽어보시는게 좋을 것 같네요 ㅎㅎ
    https://humancompletion.org/wp-content/uploads/2017/12/10.pd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정한 천재는? 643 로즈마리 2004.08.04 894507
공지 한국천재인명사전(The Korea Genius Directory Geni... 14 file KGD 2023.01.31 31241
공지 [FAQ] 무료아이큐테스트 어떻게 하나요? 2 file 로즈마리 2017.06.22 59380
공지 아이큐와 표준편차와의 관계 7 file 로즈마리 2005.08.25 397081
공지 게시판에 글을 올릴 때 주의사항입니다. 7 운영자 2005.11.19 371436
5303 웩슬러 이렇게 나왔네요(2023 12 23) 14 file 신비 2023.12.23 796
5302 사회성과 아이큐 그리고, 에너지 대사 효율의 상관관계 재구성 2023.12.23 132
5301 노력으로 iq를 높일수 있을까요? 1 일반인 2023.12.23 257
5300 웩슬러 재시 언어이해 후기(결과토요일 나옴) 5 신비 2023.12.22 374
5299 아이큐 131 나왔는데 이거 신뢰할만한 검사 맞나요? 3 file ㄱㄴㄷ 2023.12.21 437
5298 영어 언어 테스트 모음 file 신비 2023.12.20 149
5297 열등감과 노력이 무엇인가 2 file 소닉좌 2023.12.20 206
5296 어린시절 IQ참 중요한다고 생각되네요 신비 2023.12.19 189
5295 전반적인 학습능력 자체를 올릴 수 있을까요? 4 136,147 2023.12.15 262
5294 두뇌훈련 게임 결과 >99 5 file 신비 2023.12.15 333
5293 오 평균이다 1 file 둔재 2023.12.14 326
5292 141 멘사 2 file 코딩재미있어 2023.12.14 304
5291 오랜만에 올립니다 4 file rainbow 2023.12.13 664
5290 현실적인 목표에 대한 성취에 어려움(?)을 느낍니다 1 흐흐흐흐 2023.12.12 187
5289 언어유형만 따로 측정할 수는 없을까요? 2023.12.12 77
5288 제 아이큐가 젤 낮은건가요.. 다들 높으시네요 ㅎㅎ 1 file ㅎㅎ 2023.12.11 445
5287 행렬추리 문제 6 file Diary 2023.12.10 362
5286 인설 중위권 공대생 ㅇㅈ 1 Mope 2023.12.10 303
5285 IQ30점 이상 차이나면 대화가 힘들까요? 4 신비 2023.12.08 491
5284 아이큐 150~160 정도가 제일 좋은 수치인가요? 4 평범남 2023.12.08 361
5283 아이큐를 높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1 나누나 2023.12.04 253
5282 아이큐와 신의 책 경시대회 3위 안에 드는 방법 2023.12.03 126
5281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통으로 암기하면.., 만점 2023.12.03 135
» 명상하며 느낀 기억의 방식 8 재구성 2023.12.01 283
5279 생각(기억) 방식으로 인한 IQ(지능지수)차이 -테스트- 4 재구성 2023.12.01 3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7 Next
/ 217



■ Menu Categories

아이큐테스트
  수리/언어
  수리/도형
  도형(멘사유형)
  수리/언어/도형
IQ계산기
  나의등수?
  IQ해석기
  IQ변환기
커뮤니티
  IQ게시판
  설문조사
나만의 IQ
  Blog
  Facebook
  Cafe


무료아이큐테스트 Questions or Comments :